Koizumi Koji는 2008년 미슐랭 2스타 레스토랑 <Kohaku>를 오픈했다. 그리고 2015년 말, 그는 36세의 나이로 일본에서 가장 어린 나이에 미슐랭 3스타 세프가 되었다. Koizumi는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요리 경험을 쌓았다. 그는 “the UMAMI”라고 불리는 최고 품질의 요리에서만 맛볼 수 있는 자연스러운 감칠맛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 그 결과, 그는 “the UMAMI”를 이용하여 수많은 고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게 되었다. 그는 일본 요리의 전통을 계승하면서도, 다른 문화의 요리법과 일본 요리법을 적절하게 조화시킴으로써 자신만의 독특한 요리법을 발전시켰다. 그는 이전과는 다른 완전히 새로운 요리법을 완성시켰다. Koizumi는 항상 일본 요리는 반드시 일본문화의 정수를 담고 있어야 한다고 믿고 있고, 일본의 맛을 소개할 때 자부심을 느낀다.

Online
Tick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