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육성 셰프는 현재 미쉐린 1스타를 받은 <진진(津津)> 오너셰프이다. 2015년에 중식의 대가로 손꼽히는 왕육성 셰프가 서교동에 <진진>을 오픈한 이후 <진진신관> <진진가연> 을 연이어 오픈하여 많은 손님들에게 합리적인 가격에 호텔 수준의 맛과 품질을 제공하고 있다. 2013년 만 60세에 호텔을 나와 40년 중식조리 노하우를 <진진>을 통해 후배들에게 아낌없이 전수하고 있다. 왕육성 셰프는 사보이호텔의 호화대반점을 거쳐 1982년에 플라자호텔 도원에 근무하였으며, 이후 1986년에 코리아나호텔의 <대상헤>에 합류하여 중식의 최고레스토랑으로 끌어올리며 <대상해>의 오너셰프의 자리까지 올랐다. 현재는 <진진>을 통하여 후배양성 뿐만 아니라 대중적으로 휼륭한 중식을 제공하고자하는 중식계 대부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다.

Online
Ticket